BitSummit 2019 in Kyoto, Japan

2019. 6. 1.(토) ~ 6. 2.(일) 양일간 일본 교토 시내에서 개최된 BitSummit 2019 행사에 참석했다. 행사 전일에 도착할 수 있도록 비행기 표를 예매했지만 갑작스럽게 잡힌 시험 일정으로 인해 결국 첫날 저녁이 되어서야 교토로 향할 수 있었다.

KG5HJ3%VQ2auyeTWIfsGjA
리갈던전 출시일정과 겹쳐서 공부를 전혀 하지 않았는데 굳이 시험장까지 간 이유는 뭘까.

게임을 만들 때 꼭 참석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게임 축제가 두 개 있다.

IndieCade 그리고 BitSummit.

존경과 찬사를 자아내는 게임들, 그리고 그 제작진을 직접 만날 수 있다는 것. 거기에 더해서, 재능있는 예술가 집단에 내 게임도 함께 할 수 있다는 기쁨은 이루 형언할 수 없는 행복이다.

첫 날, 행사가 끝난 후 DANGEN 주최 파티와 Riverside 파티에 참석했다. 파티는, 사업을 위해 서로 명함을 주고 받으며 매출과 홍보방법을 논하는 자리가 아니다. 커뮤니티의 일원이 된다는 경험. 멋진 게임들과 그 게임을 만든 일상을 함께 공유하며 친구가 되는 공간. 그래서 즐겁다. (전시를 핑계로 파티를 간다)

리갈던전은 BitSummit 2019 International Award 와 Innovative Outlaw Award 2개 부문 후보로 선정되었다. 애석하게도 수상의 영광을 얻을 수는 없었지만, 인디게임 미디어인 IndieGamesPlus (구 IndieGamesDotCom)에서 선정한 ‘Best of Show’ 게임으로 선정되었다. IndieGamesPlus는 내가 게임을 만들던 초기부터 해당 매체에 게임을 보내고 한 번의 리뷰를 얻을 때마다 큰 행복을 느꼈던 곳이라서 그 감회가 남달랐다.

메인 스테이지에서는 여러가지 분야에 관한 강연 및 패널토크가 이어졌는데, 나는 Adventure Game 패널로 참석했다. 질문 중 ‘최초로 플레이했던 어드벤쳐 게임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Leisure Suit Larry’라고 답하자 객석의 여러분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갓겜이라서 그런 거겠지…

리갈던전과 함께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을까. 얼마나 많은 곳에서 새로운 경험을 얻을 수 있을까.

게임을 만드는 큰 재미 중 하나다.

BitSummit, 내 다음 게임도 전시작으로 선정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