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D SET 게임잼 워크숍

지난 7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서울대학교에서 서울대, 프랑스대사관, 독일문화원 주최로 개최된 MIND <RE>SET 게임잼 워크숍. 게임잼을 시작하기 전 게임 개발자 및 아티스트 등이 모여 각자의 경험을 공유하고 토론하며 게임잼의 방향과 방법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난민, 특히 탈북자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는데, 가장 첫 질문이 왜 탈북자는 난민(Refugee)라는 단어 대신 탈주자(Defector)라는 단어를 사용하는가에 관한 것이었다. 난민에 대해 가지고 있는 고정관념과 편견, 그들의 이주 원인과 수용(적응)의 방식 등에 관한 다양한 논의를 하였는데,

워크숍 중 고민했던 지점이 하나 있었다.

2016년 올해의 작가상 수상 후보였던 함경아씨께서 <악어강위로 튕기는 축구공이 그린 그림>이라는 제목의 퍼포먼스 영상을 소개해주었다. 탈북 소년이 축구공으로 페인팅을 하는 퍼포먼스 영상을 보여주었는데, 축구공을 때리는 소년의 발길질과 그 궤적을 그리는 페인트가 조화되어 북한을 탈출한 소년이 겪었던 고난의 여정과 삶의 무게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작품이었다.

하지만 나는 왜 그 영상을 볼 때 불편함을 느꼈던 것일까.

축구공과 그것에 묻어있는 페인트, 작가가 준비해준 새하얀 필드와 공간은 과연 그 소년에게 표현의 기회를 줄 수 있었을까? 그를 주시하는 카메라와 관객의 눈은 과연 작가를 향하고 있었을까 소년의 삶을 향하고 있었을까? 나는 고민했다.

예술이 탈북 소년에게 “이야기의 공간을 마련”해준 것인지, 예술에 탈북 소년을 “이용”한 것인지 혼동했다.

그리고,

혹시 내 게임도 시대적 상황을 게임에 “이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했다.

Taipei Game Development Forum

I gave a keynote speech at Taipei Game Developers Forum 2017 (06/30 ~ 07/01, Taipei, Taiwan) under the title of <Replica : a game as a political medium>. It was my first time giving a lengthy speech in a language that is not native to me. So I’m not sure the content of the speak could be delivered well. lol

TGDF는 매년 성장하고 있다. 올해는 인디게임 전시도 함께 이루어졌는데, 강연의 구성과 전체적인 진행의 매끄러움이 아주 인상적이었다. 강연과 전시회에 참석한 대만분들의 열정도 놀라웠고 정부의 지원 없이 이 모든 행사를 매년 이끌어오고 있는 운영진에게 존경과 찬사를 보내고 싶었다.

내 강연은 <레플리카 : 정치적 매체로서의 게임> 이라는 주제로 1시간 가량 이루어졌고 첫 영어 발표였기 때문에 준비에 며칠간 공을 들였다. 내 멘토 Sang님께서 발표안 번역을 도와주셔서 크게 어려운 부분은 없었지만 부족한 발음과 질의응답 시간에서 영어로 답하는 것에 곤란함을 느꼈던 스스로에게 많은 아쉬움이 남는 강연이었다.

관련 기사(중국어) Related news(Traditional Chinese) : https://news.qoo-app.com/95873/

첫날 저녁은 리듬닥터를 만든 하피즈, 스타이플드를 만든 저스틴과 야시장 탐방.

둘째 날은 강연자 파티,

셋째 날은 오래간만에 만난 코코넛 아일랜드의 웬, 단겐 식구들, 레드캔들 게임즈 식구들과 파티. 커스텀 칵테일을 판매하는 바에서 나는 “정의의 맛”을 달라고 주문했는데, 바텐더의 창의력은 우리 모두를 놀라게 했다.